•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중국 커넥티드카 시장 규모 40조8800억원
베이징오토쇼에 등장한 현대차.JPG
‘2024 오토 차이나’에 선보인 현대차.

[더지엠뉴스] 현대자동차·기아가 중국 빅테크 바이두와 함께 중국 커넥티드카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7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요세미티(优山美地, Yosemite) 호텔에서 송창현 현대차·기아 AVP (Advanced Vehicle Platform) 본부장 사장, 왕윈펑(王云鹏, Yunpeng Wang) 바이두 IDG (Intelligent Driving Group) 총괄·바이두그룹 부총재 및 양 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중국 커넥티드카 전략적 협력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MOU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중국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이 경험해 보지 못한 혁신적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양측 공동의 목표와 도전 의식에 맞춰 체결됐다. 양측은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미래 신사업 발굴과 신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앞으로 바이두와 함께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지능형 교통 시스템 △클라우드 컴퓨팅 등 포괄적인 영역에서 진일보한 기술을 앞세워 새로운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중국의 데이터 규제 강화에 대응해 바이두의 스마트 클라우드를 활용한 컴플라이언스 솔루션 개발도 세워놓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면서 미래 핵심 키워드인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제품과 신사업,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도 발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월 중국상업산업연구원이 발간한 ‘2024~2029년 중국 커넥티드카 산업 시장분석 및 전망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중국 커넥티드카 시장 규모는 2152억위안(약 40조8800억원), 판매대수는 1700만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5년 전인 2019년 시장규모와 판매대수가 636억위안(12조1400억원), 720만대였던 것을 고려하면 각각 3.4배, 2.4배 수준으로 성장하는 셈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바이두와의 협력 강화는 현대차그룹이 추진하는 중장기 소프트웨어 전략 SDx (Software-defined everything) 가속화를 뒷받침할 전망이다.

바이두는 커넥티비티를 비롯해 인공지능, 자율주행, 검색엔진 분야에서 중국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했다고 평가받는 기업이다. 


현대차·기아는 "세상의 모든 이동을 지식과 혁신의 원천으로 삼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최적화된 모빌리티 디바이스와 솔루션을 만들어 제공하는 것이 SDx의 목표"라며 "바이두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중국시장 커넥티드카 생태계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차·기아는 바이두와 2014년부터 올해로 10년째 협업하고 있으며 통신형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음성인식 서비스, 카투홈·홈투카, 스마트 콘텐츠 서비스 등 바이두와 공동개발한 다양한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양산차에 적용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커넥티드카 시장 공략, 현대차·기아­-바이두 전략적 협력 MOU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