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관영 글로벌타임스 사실에서 "이익 수호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
글로벌타임스.JPG
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더지엠뉴스] 미국으로 수출되는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중국에 대한 심각한 도발이라고 중국 관영 매체가 비판했다.

 

중국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 영문 계열사 글로벌타임스는 15일 사설에서 이러한 접근방식은 '중국의 발전을 방해하지 않고', '중국과 디커플링(탈동조화)을 추구하지 않겠다'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약속과 모순된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매체는 또 "미국이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하기 전 중국 관련 기술과 제품을 비방하기 위해 부정적인 정보를 반복적으로 퍼뜨렸다""이는 본질적으로 경제 및 무역 문제를 정치화하고 도구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여론을 조작하려는 표시"라고 주장했다.

 

이어 " 세계무역기구(WTO) 전문가 패널은 무역 301조에 근거한 관세가 WTO 규정을 위반한다고 판결했지만 미국은 이에 근거해 중국에 추가 관세를 계속 부과함으로써 WTO 권위와 국제 무역 규칙을 더욱 무시하고 있다"면서 "'생산 과잉'이라는 거짓말 아래 다른 나라의 선진 산업을 탄압하고, '공정한 경쟁'을 핑계로 보호주의를 조장하는 것은 노골적인 괴롭힘"이라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중미 관계가 미국 국내 정치의 희생양으로 이용되어서는 안 되며, 반중세력의 근거 없는 비난에도 중국은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은 반드시 자국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전체댓글 0

  • 910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증국산 제품 관세 부과는 심각한 도발, 침묵하지 않겠다" 中 관영 매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