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한국 측이 추진해 온 ‘중국을 멀리하고 미국을 가까이하는’ 정책과 대조"
W020240513841787329638.jpg
조태열 외교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공산당 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더지엠뉴스] 조태열 외교장관이 왕이 중국 공산당 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에게 한중관계 개선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중국 관영 매체 보도가 나왔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사 환구시보는 14일 논평 기사에서 “조태열 장관이 ‘이번 방문이 한중 관계가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도록 물꼬를 트는 첫걸음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며 “그간 한중관계가 비정상적 상태임을 반영하는 것과 동시에 조속히 한중관계가 정상 궤도에 오르길 바라는 양국 국민의 기대가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의 발언은 그동안 한국 측이 추진해 온 ‘중국을 멀리하고 미국을 가까이하는’ 정책과는 대조적인 것으로 한중관계의 조정과 개선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한국 외교장관이 이번 방중과 관련해 한 언급은 한국이 대중국 외교에 한 발짝 더 다가섰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진단했다.

 

환구시보는 또 “그동안 한중관계에 있었던 기복은 근본 이익이 충돌하거나 전략적 경쟁이 존재했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상호 의존과 내재한 동력이 끊어진 데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중한 관계는 제삼자 요인의 간섭과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되며 독립과 자주, 상호 존중, 상호 이익의 원칙에 따라 함께 하는 것이야말로 양국 관계의 안정과 발전의 초석”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양측이 고위층 소통에 한 발짝 더 나아가 안정적 한중관계의 비전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고 서로를 이성적으로 바라보고 관계의 좋은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한중일 정상회의 조율을 비롯해 향후 한중 간 외교 대화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체댓글 0

  • 515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韓외교장관, 한중관계 물꼬 트는 첫걸음 돼야" 中 관영 매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