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한중경영자회의 등도 긍정 평가 "중국 특성상 정부 협조가 필요한 경우도 많을 것”
  • “중소벤처기업의 중국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협의회가 오늘 출범"
KakaoTalk_20240513_175051004_02.jpg
조태열 외교부 장관(왼쪽 다섯번째)이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 지원 협의회 출범식에 참석, 정재호 주중대사(네번째) 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독자 제공.

 

 

[더지엠뉴스] 한중일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중국을 방문한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인들과 만나 적극적인 경제 외교를 약속했다. 또 중국을 목표로 잡은 한국 기업인들에게 지원이 필요하다는 뜻도 밝혔다.

 

13일 외교부와 베이징 한국중소기업협회 등에 따르면 조 장관은 이날 베이징에서 중국 진출 기업인과의 대화자리를 갖고 한중간의 높은 상호 의존성은 그간 양국 경제가 동반성장하고 번영하는 원동력이기도 했지만, 그만큼 위험을 안고 있다는 양면성을 가진 것이기 때문에 그런 변화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을 수밖에 없는 관계 속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제했다.

 

다만 조 장관은 한중 관계가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이번 방문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며 "조만간 있을 한중일 정상회의를 비롯해 다양한 레벨에서 소통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다짐했다.

 

조 장관은 또 최근 신설된 한중경영자회의와 대한상공회의소-중국 국제경제교류센터 간 정책 간담회, 중국 한국상회-중국 상무부 간 대화 협의체 등 한중 간 교류를 긍정적인 신호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을 중시하는 중국 특성상 정부 협조가 필요한 경우도 많을 것이라며 기업과 외교부가 한 팀이 돼 적극적인 경제 외교를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CJ차이나와 현대자동차, 중국삼성, 대한항공, SK차이나, HD현대인프라코어, 우리은행, LG화학, LX인터내셔널, 컴투스 등 경영자들이 참석했다.

 

중국 주재 한국 기업 대표로 발언한 윤도선 CJ차이나 총재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코로나19 이후 약간의 마이너스는 있었지만, 중국이라는 시장 자체는 지난 30년 동안 양국 간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왔듯이 미래 30년 동안에도 충분히 윈윈하는 전략을 짤 수 있고, 실현할 수 있는 시장이라 믿는다면서 정부가 중국 고위급과의 소통에 힘써줄 것을 요청했다.

 

KakaoTalk_20240513_175051004_01.jpg
조태열 외교부 장관(뒷줄 가운데)이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 지원 협의회 출범식에 참석, '중소기업 제품의 대중 수출 확대를 위한 협력 의향서(MOU) 작성을 뒤에서 바라보고 있다. 독자 제공

 

조 장관은 같은 날 베이징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 지원 협의회 출범식에도 참석했다. 협의회는 대중 진출 지원 유관 기관, 협회 및 단체, 금융 투자기관 등 협의회 구성원들이 함께 하는 것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및 신시장 개척을 지원하게 된다.

 

조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의 중국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협의회가 오늘 출범함으로써 주중 대사관을 중심으로 민관이 한 팀이 돼 뛰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중국을 목표로 한 우리 기업인들에게 중국 시장 진출과 경쟁력 강화 맞춤형 분야별 전문가들이 함께 지혜를 모아 협력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윤석호 베이징 한국중소기업협회장은 중국에 진출하는 기업과 이미 진출한 기업에 맞춤형 지원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공관과 유관기관, 그리고 민간단체가 하나가 돼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 이미 진출한 기업에도 체감이 되는 변화가 돼 성장을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전체댓글 0

  • 843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중 조태열 장관 '적극적인 경제 외교' 약속 "다양한 레벨에서 소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