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중국 외교부, 외교부령 발령..."중국과 거래 금지, 자산 동결"
화면 캡처 2024-05-21 222311.jpg
중국 외교부.

 

 

[더지엠뉴스] 앞으로 마이크 갤러거 전 미국 하원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공화당)은 중국에 입국할 수 없고 중국 조직·개인과의 거래·협력이 금지된다. 중국 내 동산·부동산과 기타 재산도 손댈 수 없다.

 

중국 외교부는 21일 홈페이지에 외교부령을 공지하고 "미국 위스콘신주 전직 연방의원 마이크 갤러거는 최근 빈번하게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의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훼손했으며, 중국의 이익을 침범하는 언행을 했다"며 이날부터 이같은 제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중국 강경파로 알려진 갤러거 전 의원은 올해 34월 중국계 기업 바이트댄스에 뿌리를 둔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의 강제 매각을 규정한 법안 처리를 이끌었다. 또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하원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을 지내면서 중국을 상대로 한 첨단 기술 수출 통제 등 강경한 입장을 대변해왔다.

 

미국에서만 17000만명이 사용하는 틱톡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폭발적 인기를 끌고 있는 동영상 공유 앱이다.

 

 

그러나 미국 정부와 정치권에서는 틱톡의 모회사가 중국 기업이라는 점을 들어 사용자 정보가 중국 정부에 흘러 들어갈 가능성을 우려해 왔다.

전체댓글 0

  • 159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틱톡 퇴출 주도' 갤러거 전 美 의원, 중국 입국 금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