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전날에 이어 중국 매체와 네티즌 주목하는 北의 오물 살포
  • 한 네티즌 “북서풍 불지 않아서 (오물풍선 살포) 중단했을 수도”
화면 캡처 2024-06-03 075515.jpg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 캡처.

 

 

[더지엠뉴스] ‘오물풍선투척에 한국 정부가 대북 확성기로 맞설 것으로 예상되자, 북한이 풍선 살포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힌 내용을 중국 관영 매체와 네티즌들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해당 소식은 3일 오전 8시 현재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의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와 있다. 관련 인기 검색 색인(실시간 검색 지수)하는 490만 이상으로 찍혀 있다. 전날에도 오물풍선과 한국의 대응이 오랫동안 바이두 실시간 검색 순위에 머물렀었다.

 

이날 중국 매체가 전한 소식은 김강일 북한 국방성 부상이 전날 밤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우리는 한국 것들에게 널려진 휴지장들을 주워 담는 노릇이 얼마나 기분이 더럽고 많은 공력이 소비되는지 충분한 체험을 시켰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김 부상이 “(오물 풍선 살포는) 철저한 대응조치라며 한국 것들이 반공화국 삐라 살포를 재개하는 경우 발견되는 양과 건수에 따라 백배의 휴지와 오물량을 다시 집중 살포하겠다고 글도 들어 있다.

 

김 부상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528일 밤부터 62일 새벽까지 오물 15t을 각종 기구 3500여개로 한국 국경 부근과 수도권 지역에 살포했다.

 

합동참모본부가 공개한 1일 밤부터 2일 오후 1시까지 서울·경기·충청·경북 등 지역에서 발견된 720여개, 지난달 2829260여개 등 1000여개와 차이가 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할 것으로 관측됐었다.

 

관영 중국중앙TV(CCTV)북한은 한국이 대북 전단 살포를 재개하는 북한도 대응할 것이라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네티즌들의 의견은 갈린다. 한 네티즌은 큰 타격을 주지 않지만 매우 모욕적이라는 댓글을 기사에 달았다. 다른 네티즌은 요즘 남동풍이 강하다면서 북서풍이 없으면 (한국으로 내려보내는) 풍선을 띄울 수 없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한국에 쓰레기를 버려서는 안된다고 질책했다.

 

전체댓글 0

  • 137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물풍선’ 中 바이두 실검 1위, 네티즌 “모욕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