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중국 당국과 관영 매체는 강력히 부인...“근거 없는 루머”
  • 푸바오 안전보장을 위해 관람객 대면 시간은 조정

화면 캡처 2024-06-09 154532.jpg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지난 4월 3일 중국으로 돌아갔을 때 모습. 중국 매체 캡처.

 

[더지엠뉴스] 일부 한국 네티즌들의 학대 의혹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오는 12일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福宝)를 대중에 공개키로 했다. 푸바오가 일반인에게 모습을 드러내면, 접객학대 논란도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판다들의 탈모는 흔하고, 푸바오가 묶여 있다는 주장도 특정 사진에만 나타난 현상이며, 머리의 움푹 들어갔다는 사진은 머리털이 눌린 것일 뿐이라고 반박해 왔다.

 

중국 판다보전연구센터는 9일 공식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을 통해 “2개월여의 격리·검역과 과도기 적응을 거쳐 푸바오가 12일 판다센터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에서 정식으로 대중과 만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푸바오의 대면식 안전보장을 위해 워룽선수핑기지는 11일 정오부터 오후 5, 12일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폐쇄하고, 이후에는 정상적으로 방문할 수 있다며 관람객들에게 외출·참관 시간 조정을 부탁했다.

 

화면 캡처 2024-06-09 154558.jpg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지난 4월 3일 중국으로 돌아갔을 때 모습. 중국 매체 캡처.

 

푸바오는 2016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720일 태어났다.

 

그간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면서 용인 푸씨푸공주’, ‘푸뚠뚠등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푸바오는 태어난 지 10354일 만인 지난 4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푸바오가 중국 현지에서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이른바 '학대 의혹'이 한국·중국 네티즌들로부터 최근 잇따라 제기됐다.

 

 

그러나 중국 관영 매체와 당국은 직접 입장을 발표하거나 푸바오 영상을 연이어 공개하는 등 루머일 뿐이라고 강력히 반발해 왔다.

전체댓글 0

  • 880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판다 ‘푸바오’ 학대 논란 일단락될까? 오는 12일 대중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