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일론 머스크, 중국 방문 때 완전자율주행(FSD) 기능 테스트 제안...중국 정부 부분적으로 승인

캡처.JPG

 

[더지엠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자율주행차인 로보택시(무인택시)를 실험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계획대로라면 로보택시는 오는 8월 초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중국의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중국을 방문했을 때 중국에서 완전자율주행(FSD) 기능을 테스트할 것을 제안했으며, 중국 정부는 이 계획을 부분적으로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관리들은 머스크에게 "중국은 테슬라가 중국에서 로보택시 테스트를 하는 것을 환영한다""좋은 본보기를 남기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틱톡의 사용을 금지하는 등 보호무역주의가 고조되고 있음에도 중국은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에서 선진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낸 것으로 분석했다.

 

상호 이익을 위해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 내에서 첨단 기술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하는 문호를 넓히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것이다.

 

머스크는 최근 자신의 X(옛 트위터)를 통해 오는 88일 테슬라의 야심 찬 계획이었던 로보택시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의 주행보조 장치 오토파일럿이 작동된 상태에서 수백 건의 충돌 사고가 발생했다며 관련 조사에 나서는 등 규제가 많은 만큼 머스크가 중국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신기술에 적극적인 중국은 테슬라에 FSD 사전 면허를 내줬으며, 테슬라는 중국의 바이두와 합작, 이를 진행할 예정이다외신은 테슬라가 자사 대규모 공장이 있는 상하이에서 로보택시 테스트 진행을 신청하는 것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FSD 전면 출시에 앞서 테슬라는 이 기능을 훈련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전송하기 위한 승인을 받아야 한다테슬라가 2020년 처음 선보인 FSD는 이 회사 자율주행 기술의 가장 진화한 버전으로, 최적 경로 주행뿐 아니라 자동 주차와 자율 차선 변경 등 기능도 담고 있다.

전체댓글 0

  • 965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8월 초 공개되는 테슬라 로보택시,'문호 개방' 中에서 실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