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중국-세르비아 군사 협력 강화...발칸 반도에서 첨단무기 판매 中美 경쟁 격화
시진핑 오르반.JPG
유럽을 순방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가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가 초청한 환송식에 참여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캡처.

 

 

[더지엠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세르비아가 중국의 첨단 무기 판매의 파트너로 격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럴 경우 해당 지역권에서 상대적으로 미국의 힘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분석가들을 인용, "시 주석의 세르비아 방문으로 양국 간 첨단 무기(협력) 관계가 강화될 것이라며 또 발칸 반도에서 첨단 무기 판매를 위한 중국과 미국 간의 영향력 경쟁이 격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과 회담·공동성명에서 신질 생산력공동 개발 첨단산업 협력 프로젝트 공동 구축 우주과학 기술 협력 강화 테러와의 전쟁 협력 등에 합의했다.

 

주목할 점은 세르비아가 무인항공기(드론·UAV)와 미사일 방어 시스템 등 첨단무기 시스템 조달 분야에서 중국과 군사적 유대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유럽 국가 중 유일하게 중국산 무기를 운용하는 세르비아는 옛 소련(러시아)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군대를 운영 중이지만 최근 들어서는 중국으로부터 무인기와 미사일 방어 시스템 구매가 늘어나고 있다.

 

중국은 2020년 중국산 CH-92A 전투 드론 6대와 FT-8C 레이저 유도 미사일 18기를 세르비아에 인도했다. 세르비아는 지난해 중국산 CH-95 무인기를 인수했고, 부치치 대통령은 지난 2세르비아가 더 많은 (중국산) 무인기를 구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세르비아는 2019HQ-22 미사일 시스템의 수출모델인 중국의 FK-3 지대공 방어 시스템을 구매해 2022년에 인도받기도 했다.

 

미국 싱크탱크 랜드 연구소의 선임 연구원인 티모시 히스는 중국의 지대공 미사일은 향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잠재적 개입에 대한 세르비아의 억지력을 제공한다드론은 코소보와 다른 발칸 국가들과 같은 잠재적 적대국에 대한 전투 작전에 유용하다고 풀이했다.

 

코소보는 2차 세계대전 후 발칸반도 일대를 지배하던 유고연방 안에 있던 세르비아 자치주였지만 1998~1999년 코소보 전쟁을 겪었고, 2008년 세르비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했다.

 

하지만 세르비아는 코소보를 여전히 자국 영토로 규정하고 중국을 포함한 세르비아에 우호적인 국가들도 독립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세르비아는 중국이 주도하는 국제 달 과학연구기지’(ILRS) 프로젝트에도 합류하게 됐다. 중국이 주도하는 ILRS2030년까지 달에 기본적 형태의 연구기지를 건설하는 것이 목표다. 이로써 ILRS에 가입한 국가는 지난달 니카라과와 태국에 이어 11곳으로 늘었다.

 

전체댓글 0

  • 192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첨단무기 판매 파트너로 격상된 세르비아. 美 '흔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