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푸틴, 시진핑에 '현명한 정치인'... "양국관계 최고 수준"
캡처.JPG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4월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더지엠뉴스] 오는 1617일로 예정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앞두고 단독 서면 인터뷰 전문이 공개되는 등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신화통신이 15일 기사와 함께 실은 6000여자에 달하는 인터뷰 내용을 보면 푸틴 대통령은 양국 관계가 역대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면서 시 주석을 현명한 정치인(wise politician)’으로 불렀다.

 

우리의 각 회의는 중요한 오랜 친구 간의 교류일 뿐만 아니라 양자 및 국제 의제에 관한 가장 시급한 문제에 대한 유익한 의견 교환이라며 오랜 세월에 걸쳐 검증되고 믿음직한 친구로서 우리는 중국의 성과에 대해 똑같이 만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점은 현재의 러시아-중국 관계가 이념이나 정치적 상황으로부터 독립되어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양국 관계의 다단계 발전은 양국의 폭넓은 기본 이익, 깊은 상호 신뢰, 강력한 대중의 지지, 양국 국민의 진실한 우의에 기초한 의식적인 전략적 선택이라며 우리는 주권을 수호하고 영토 보전과 안보를 수호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더 넓은 의미에선 경제, 문화 분야에서 평등하고 호혜적인 협력을 확대해 양국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고, 외교 정책 공조를 강화하여 공정한 다극 세계 질서의 구축을 촉진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방중 소식을 전하면서 그는 양자 회담과 국제회의 참석 등을 포함해 중국을 이미 22차례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역시 같은 날 푸틴의 중국 국빈 방문이 양국간 전략적 유대를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그의 방문이 갖는 의미를 분석했다.

 

추이헝 화둥사범대 러시아연구센터 연구원은 이 매체에 양국 간 전략적 유대가 국제무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에 세계는 양국 정상회담에 주목해 중러 관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지 지켜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체댓글 0

  • 106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푸틴 만남 앞두고 분위기 고조되는 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