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인류 최초 달 뒷면 샘플 채취 성공 자신감
  • 美NASA 국장, 중국과의 우주 대화·협력 환영한다
화면 캡처 2024-06-05 080027.jpg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캡처.

 

 

[더지엠뉴스]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샘플을 채취하고 국기인 오성홍기까지 꽂은 중국이 미국을 향해 우주 탐사 협력을 원한다면 제재를 풀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우주 굴기’(스스로 우뚝섬)라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는 자신감으로 풀이된다.

 

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마오닝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측이 중국과의 우주 대화·협력을 환영한다는 뜻을 내비친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근원은 미국 측의 울프 수정안’(Wolf Amendment) 등 국내법이 양국 우주 기관의 정상적인 교류·대화의 장애물이 된다는 점이라며 진심으로 양국의 우주 영역 교류·협력 추진을 희망한다면 실용적인 조처를 해 이런 장애를 없애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보다 하루 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빌 넬슨 국장은 중국의 창어(嫦娥) 6달 탐사 프로그램 성공을 축하하면서 화성 탐사 등 양국이 양호한 협력을 해왔다면서 이같은 뜻을 전했다.

 

울프 수정안은 미국 의회가 NASA를 대상으로 정부 기금을 이용해 중국 정부나 중국과 관련된 기관과 직접·양자 협력을 하지 못하도록 2011년 법제화한 것을 말한다.

.

마오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과 우주 교류·협력 전개에 항상 개방적 태도라며 양국은 일찍이 지구과학·우주과학·우주 협력 워킹그룹과 정부 간 민간용 우주 대화 메커니즘을 만든 바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요구에 응해 양국 주관 부문은 중·미 화성탐사선 궤도 데이터 교환 메커니즘을 만들어 양국 화성 탐사 임무의 원활한 운영을 보장했다"고 강조했다.

 

화면 캡처 2024-06-04 102022.jpg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샘플 채취에 성공한 창어 6호. 중국중앙TV 캡처.

 

 

한편 이날 관영 중국중앙TV(CCTV)는 세계 최초로 달 뒷면 샘플 채취에 성공한 중국 탐사선 '창어 6'가 궤도선과 재진입모듈 도킹을 마치고 지구 귀환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궤도선·착륙선·상승선·재진입모듈 등 크게 네 부분으로 구성된 창어 6호는 달 뒷면 토양·암석 등 샘플 채취를 목표로 지난달 3일 발사된 뒤 2일 목표 지점인 달 뒷면 '남극-에이킨 분지'에 착륙한 뒤 3일까지 성공적으로 샘플을 수집했다고 중국 국가항천국(국가우주국)이 설명했다.

 

2가량의 시료를 채취한다는 목표로 발사됐던 창어 6호는 이달 25일께 지구로 귀환한다.

 

중국의 이번 성공은 미국과 중국의 우주 진출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이뤄진 성과다.

 

미국, 러시아 등에 비해 출발은 늦었지만 2010년대 이후 달 탐사 분야에서는 가장 앞서나가는 국가로 꼽히는 중국은 2030년까지 유인 우주선을 달에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은 2004년부터 달 탐사 프로젝트를 가동하기 시작했고, 2007년 무인 우주탐사선 창어 1호를 쏘아 올린 뒤 2013년에는 창어 3호를 달 앞면에 착륙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어 창어 4호는 201812월 발사돼 20191월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 뒷면에 인류 최초로 착륙했다.

전체댓글 0

  • 452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미국 향해 “우주 탑사 협력 원하면 제재 풀어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