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 전체메뉴보기
 
  • 작년 판매량에서 미국보다 150만대 많이 팔아
  • 비야디(BYD) 등 도약, 1~5월 판매량도 전년비 8.3%↑
화면 캡처 2024-06-13 114844.jpg
바이두

 

[더지엠뉴스] 세계 자동차 판매량 순위에서 중국 업체들이 지난해 처음으로 미국을 앞질렀다. 중국의 우주굴기에 이어 자동차 굴기도 점차 완성되는 모양새다.

 

14일 주요 외신이 시장조사업체 자토 다이나믹스의 자료를 인용한 보도를 보면 비야디(BYD)와 샤오펑 등 중국 자동차 업체들의 2023년 세계 판매량은 1340만대로 집계됐다.

 

이는 포드, 쉐보레 등 미국 업체들의 판매량 1190만대를 150만대를 넘어서는 수치다. 중국 업체들이 판매량 측면에서 미국을 뛰어넘는 것은 작년이 처음이다.

 

세계 판매량 1위는 여전히 일본으로 점유율 29.1%였으며, 2위는 유럽산으로 24.9%였다. 이어 중국산의 점유율은 17.9%, 미국은 15.2%이며, 한국이 점유율 8.5%5위를 기록했다.

 

중국 자동차 업체들의 점유율은 중동과 유라시아, 아프리카 전역에서 급등했다. 상하이자동차(SAIC)와 지리자동차는 유럽과 호주 등 선진 시장에도 진출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중국 업체들이 다른 나라 업체들을 거의 박살내 버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화쉰차이징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같은 날 중국자동차협회는 중국의 5월 자동차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1~5월 누적 판매량은 8.3% 늘었다.

전체댓글 0

  • 601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이번엔 ‘車 굴기’ 세계 판매량 美 앞질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