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 전체메뉴보기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조는 줄곧 전통적 우호 협력 관계 유지”


린젠.jpg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thegmnews] 중국 당국이 자국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의 송환을 북한에 여러 차례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억측과 과장, 소설이라고 일축했다.

 

8일 중국 외교부 린젠(林劍)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나는 당신이 언급한 상황을 못 들었다면서 중조(중국과 조선)는 산과 물이 이어진 이웃으로, 줄곧 전통적 우호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국 일부 매체는 수시로 중조 관계가 어떻다, 어떻다 하는 소식을 내보내면서 몇몇 실체 없는(捕風捉影·바람과 그림자를 잡으려 함) 억측과 과장된 선전을 하고 있다나는 관련 매체가 전문적 수준을 견지한 채 사실에 근거해 객관적으로 보도하고, 뉴스를 소설처럼 쓰지 않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중국 당국이 자국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 전원을 귀국시키라고 북한에 여러 차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전체댓글 0

  • 955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北 송환 요구? 중국 “억측, 소설” 일축[진실과 거짓]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