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교육문화관광·스포츠·통상·보건·농업 실질 협력 강화
  • 3국 협력 싱크탱크 네트워크 강화, 저출산·고령화 문제 공동 대응
0003453612_001_20240527163601177.jpg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서 연설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2024.5.27 대통령실 제공

 

 

[더지엠뉴스] 한중일 정상은 27일 서울에서 열린 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공동선언문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3국간 인적 교류를 4000만명까지 늘리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3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속도를 높이기 위한 논의를 지속하고, 향후 10년간 3국의 지식재산 협력 비전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아울러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번영이 우리의 공동이익이자 책임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했다.

 

9차 한일중 3국 정상회의 공동선언문은 모두 38개 항목으로 이뤄져 있다. 공동선언문은 이번 회의가 3국 협력을 재활성화하는 데 있어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였다고 했다.

 

또 한국, 일본, 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매우 큰 협력의 잠재력을 지닌, 항구적 역사와 무한한 미래를 공유하는 이웃 국가임을 인식하면서, 특히 다음 세 가지 3국 협력 발전의 방향에 견해를 같이하였다고 쓰여 있다.

 

공동선언문에 따르면 첫째, 우리는 3국 정상회의와 장관급 회의의 정례적 개최를 통해 3국 협력의 제도화 노력을 경주하고, TCS의 역량 강화를 계속해서 촉진해 나갈 것이다.

 

둘째, 우리는 3국 국민들의 지지가 3국 협력 심화의 중요한 원동력이라는 점을 인식하면서 3국 국민들이 3국 협력의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인적교류, 기후변화 대응 등을 통한 지속가능 발전, 경제통상, 보건 고령화, 과학기술 디지털 전환, 재난 구호 안전 등 국민 일상생활과 밀접한 6대 분야를 중심으로 상호 호혜적 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이행할 것이다.

 

우리는 특히, 미래세대 간 교류가 3국 협력의 장기적 토대를 굳건히 함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미래세대 간 교류 분야에서 협력의 유대관계 심화를 모색할 것이다.

 

셋째, 우리는 3국 협력의 혜택이 다른 국가로 확장해 나가도록 '한일중+X 협력'을 촉진하여 3국이 다른 지역과 함께 번영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3국은 이러한 점에 유념하면서, 우리는 아래와 같이 결정하였다고 설명했다.

 

3국 정상회의의 정례 개최 결정 교육문화관광·스포츠·통상·보건·농업 등 분야에서 고위급·장관급 회의와 같은 정부 간 협의체를 통해 3국 간 실질 협력 강화 각계각층의 인적교류, 특히 미래세대 간 교류를 촉진하여 친선과 우호 관계 증진 대학 간 교류 프로그램인 캠퍼스 아시아 참여 대학생 수 2030년 말까지 3만명 목표 달성 한일중 어린이 동화교류대회, 주니어종합경기대회, 대학생 외교 캠프, 청년 공무원 교류 프로그램 등 다양한 교류사업 지속 등이다.

 

아울러 동아시아 문화도시, 한일중 예술제, 한일중 문화콘텐츠산업 포럼 등 플랫폼 지속 확대 202520263국 간 문화교류의 해 지정 3국 협력 싱크탱크 네트워크 강화 환황해경제기술교류회의를 포함한 협력 플랫폼을 발전시키고 지역 단위 협력 계속 독려 한일중 3국과 아세안 회원국의 스타트업들을 위한 정보교류 심포지엄 개최 등 스타트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아세안+3 협력기금을 활용 등도 포함했다.

 

3국은 이와 함께 233국 특허청장 회의에서 3국이 신기술 분야까지 협력 범위 확대 '미래 팬데믹 예방 대비 및 대응을 위한 공동성명' 채택 저출산·고령화 문제 공동 대응 3국 과학기술 장관회의 및 정보통신 장관회의 재개 노력 등도 추진키로 했다.

 

전체댓글 0

  • 787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중일 2030년까지 인적교류 4천만명 확대[공동선언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