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파키스탄엔 “좋은 형제, ‘5대 회랑’ 공동 건설”
  • 브라질 향해 “전통분야·신흥분야 협력해야”


화면 캡처 2024-06-08 165030.jpg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더지엠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자국을 찾은 파키스탄과 브라질의 정상급 인사들과 연쇄 회담을 갖고 양자 관계 강화 방안과 함께 개발도상국 간의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8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파키스탄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회담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은 좋은 이웃, 좋은 친구이자 서로 돕는 좋은 동반자, 희로애락을 나누는 좋은 형제라면서 중국은 과거에도 그랬듯이 앞으로도 파키스탄의 국가주권·영토 수호, 발전 노선 추구, 테러리즘 대응 등을 확고히 지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시 주석은 또 양국 간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신실크로드) 협력의 핵심인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성장·민생·혁신·녹색·개방의 ‘5대 회랑을 공동으로 건설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파키스탄은 지난해부터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30억 달러(41500억원)의 구제금융을 받는 등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상황이다. 시 주석은 이런 파키스탄에 대규모 투자를 재차 천명했다.

 

화면 캡처 2024-06-08 165049.jpg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제라우두 아우키밍 브라질 부통령.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시 주석은 같은 날 제라우두 아우키밍 브라질 부통령과 회담을 갖고 전통적 분야는 물론 녹색 경제, 디지털 경제, 혁신 등 신흥분야에서의 협력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양국은 개발도상 대국이자 중요한 신흥경제국으로서 양국 관계 발전은 개도국 간 연대협력과 세계 평화 안정에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뒷마당 격인 남미의 핵심 국가인 브라질은 미국 중심의 주요 7개국(G7) 대응 성격으로 결성된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의 회원국이다.

전체댓글 0

  • 780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 파키스탄·브라질 정상과 “협력 강화” 다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