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 전체메뉴보기
 
  • 종합적 AI 수준에서도 미국을 이은 세계 2위 유지


화면 캡처 2024-07-03 181848.jpg
바이두

 


[더지엠뉴스] 중국의 인공지능(AI) 상위급 논문 숫자가 미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종합적 AI 수준에서도 미국을 이은 세계 2위를 유지했다.

 

7일 중국 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중국과학기술정보연구소(ISTIC)는 지난 4일 상하이에서 열린 '2024 세계인공지능대회(WAIC)'에서 베이징대와 함께 발표한 '2023 글로벌 AI 혁신 지수 보고'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기초 지원, 자원·환경, 과학기술 연구·개발, 산업·응용, 국제 협력·교류 등 5개 항목을 기준으로 46개 중점 국가 AI 혁신 상황을 평가했다.

 

평가 내용을 보면 1급 단계 국가(미국 74.71·중국 52.69)2급 단계 국가 간 격차는 2022년보다 더 벌어졌다.

 

2급 단계에는 영국(37.93일본(34.42싱가포르(33.84한국(33.11캐나다(32.38독일(32.32프랑스(31.73네덜란드(30.70스웨덴(30.46) 9개국이 포함됐다.

 

미국은 이 지수가 처음 만들어진 뒤 올해 발표까지 5년 동안 줄곧 1위 자리를 지켰고, 중국은 2020년부터 4년 동안 2위를 기록 중이다.

 

보고서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도 적지 않은 격차가 있으나 중국이 상급 AI 논문 숫자와 주요 국가 AI 특허 건수에선 미국을 제쳤다고 밝혔다.

 

상급 학술지에 실린 AI 논문 점유율은 중국이 36.7%, 미국이 22.6%였고, 특허 점유율은 중국이 34.7%, 미국이 32%로 각각 나타났다.

 

자오즈윈 중국과학기술정보연구소 당서기(중국소프트사이언스연구회 부이사장)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산업계가 개발한 머신러닝 모델이 모두 176개로 학계 개발량의 3.5 배를 기록하는 등 산업계 주도 추세가 뚜렷해졌고, 작년 한 해 미국·프랑스·중국·이스라엘·영국 등을 중심으로 AI 투자가 확대돼 신생 기업 숫자가 2022년 대비 21.5% 늘었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990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AI 굴기’ 중국, 美 넘어선 상위급 논문 수 1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