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 사실이면 미국의 반도체 압박이 효과가 없다는 방증
캡처.JPG
엔비디아

 

[더지엠뉴스] 중국이 미국의 제재 속에서도 글로벌 반도체 기업인 엔비디아의 첨단 인공지능(AI) 칩을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실이라면 미국의 반도체 압박이 실제 효과가 없다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 된다.

 

23일 주요 외신은 수백개의 중국 입찰 문서들을 자체 분석한 결과 중국 대학, 연구소 등 10개 단체가 미국, 대만 등 업체들이 제조한 서버를 통해 엔비디아 첨단 AI 칩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 정부가 과거 대()중국 수출통제 조치 때보다 강도를 높인 수출 규제 조치를 시행한 지난해 11월 이후에 이뤄진 것이다.

중국이 엔비디아 칩 확보 경로로 사용한 서버 제조업체로 미국 슈퍼 마이크로컴퓨터, 델 테크놀로지, 대만 기가바이트 테크놀로지 등이 거론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엔비디아와 이 회사 협력업체들이 첨단 칩을 직접 또는 제3자를 통해 중국에 수출하는 것은 금지했지만, 중국에서의 칩 거래는 불법이 아니다.

 

칩을 판매한 사람 11명은 중국인 소매상들로 알려졌다. 이들이 지난해 11월 수출통제 강화 이전에 비축해둔 물량을 사용한 것인지 그 이후에 확보한 물량을 사용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 같은 방법을 통해 칩을 구매한 중국 단체로는 중국과학원과 산둥 인공지능연구소, 후베이성 지진국, 산둥대, 시난대, 헤이룽장성 정부가 소유한 기술투자기업, 국유 항공연구센터, 우주과학센터 등으로 전해졌다.

 

다만 관련 업체들은 미국 정부가 요구하는 규정을 준수했다는 입장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외신에 수출 통제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전체댓글 0

  • 809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제재에도 中 엔비디아 첨단 AI칩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