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5~10일 유럽 순방 성공 마무리하고 전용기 탑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1123.JPG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오르반 빅토리 총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더지엠뉴스] 5월 5일부터 10일까지 유럽 순방을 마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헝가리 국빈방문을 마치고 귀국하기 위해 전용기로 부다페스트로 떠났다고 중국 외교부가 11일 밝혔다.

 

중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으로 되돌아가는 길에서는 오르반 빅토리 총리가 그의 부인과 함께 공항까지 배웅했다. 오르반 부부는 시 주석의 순방 때도 공항으로 마중 나왔다.

 

헝가리 공군 전투기 2대 역시 시 주석이 자국 영공에 들어올 당시와 마찬가지로 시 주석의 전용기를 창공에서 호위했다.

 

공항으로 가는 길에 화교와 헝가리 유학생들이 길 양쪽에 모여 중국과 헝가리 국기를 흔들고 -헝가리 우호 만세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 주석에게 따뜻하게 작별 인사를 했다. ‘순방의 완전한 성공을 축하한다는 문구도 적혀 있었다.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庆) 여사와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인 차이치 중앙판공청 주임,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인 왕이 외교부장 등도 같은 비행기를 타고 귀국했다.

전체댓글 0

  • 120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헝가리 전투기 2대 호위 속에 귀국길... ‘중-헝가리 우호 만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