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 전체메뉴보기
 
  • 테슬라·독일車 3사도 “강력히 반대”
화면 캡처 2024-06-13 123203.jpg
중국에 전시된 독일차 BMW. 바이두

 

 

[더지엠뉴스] 유럽연합(EU)의 중국 전기차 관세폭탄에 테슬라 등 중국 외의 기업들까지 반발하고 나섰다. EU를 제외하고 글로벌 우려가 가중되는 형국이다.

 

13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우선 반기를 든 대표적인 글로벌 기업은 일론 머스크가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다.

 

테슬라는 보조금을 많이 받지 않으니 다른 업체들보다 관세를 낮춰달라고 EU 집행위원회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또 관세 수준을 보조금 규모에 상응하게 조정해달라며 개별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 공장을 주요 수출 허브로 활용하며, 모델3를 중국에서 생산해서 유럽에 보낸다. 머스크는 중국 시장을 향해 끊임없는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화면 캡처 2024-06-13 123121.jpg
중국에 전시된 독일차 BMW. 바이두

 

독일 업체들도 입장은 비슷했다. BMW추가 관세는 잘못된 방향으로, EU 집행위원회는 유럽 기업과 유럽에 해를 끼치고 있다수입 관세 도입 등 보호주의 조치는 국제 경쟁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폴크스바겐은 장기적으로 유럽 자동차산업 경쟁력 강화에 적절치 않는다. 우리는 이를 거부한다고 비판했다.

 

메르세데스 벤츠 역시 세계무역기구(WTO) 정신에 따라 무역장벽 철폐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독일 자동차산업연합(VDA)이번 조치로 인한 잠재적 피해는 독일 등 유럽 자동차산업이 얻을 이익보다 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의 보복 조치가 예상되면서 프랑스 코냑 생산업체들도 후폭풍을 걱정하고 있다. 코냑 관련 협회 측은 이번 결정을 주시하고 있으며, 중국의 보복에 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닝스타 애널리스트는 “EU에서 수입 관세를 부과하면 단기적으로 압박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중국산 전기차 가격이 EU에서 만든 동급 모델보다 20% 낮다고 추정되는 데 따라, 관세를 추가 부과해도 여전히 경쟁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전체댓글 0

  • 167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곳곳에 파장 몰고 온 EU의 中 전기차 관세폭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