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 전체메뉴보기
 
  • 주한중국대사관이 공식 확인, 김동연 지사에 사고 처리 요청
화면 캡처 2024-06-24 223247.jpg
중국중앙TV(CCTV) 캡처

 

 

[더지엠뉴스] 24일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한 근로자 22명 가운데 19명이 중국인이라는 소식을 중국 관영 매체들도 자국으로 긴급 타전하고 있다.

 

중국중앙TV(CCTV) 등에 따르면 이날 화재로 인명피해가 컸고 중국인 19명이 사망했다고 주한중국대사관이 확인했다.

 

주한중국대사관은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계정에 공지를 올려 사고 소식을 들은 후 대사관은 즉시 한국 경찰과 소방서에 연락해 중국 시민의 사상자가 있는지 확인했다면서 주한중국대사관은 즉각 비상체제를 가동했고, 싱하이밍 대사는 김동연 경기지사와 연락해 우리 측 인원을 치료하고 사고를 잘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동연 지사는 중국 측이 구조 및 수습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대사관은 영사관원을 화성에 파견해 상황을 더욱 파악하고, 부상자를 병문안하고, 부상자 치료와 유족의 사후 처리를 위한 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면 캡처 2024-06-24 224421.jpg
주한중국대사관 공지

 

 

그러면서 대사관은 이번 화재로 희생된 분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사상자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희생된 중국동포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해 뒷수습을 도울 것이라고 부연했다.

 

관영 신화통신과 펑파이신문, 차이나데일리 등 다른 매체들도 관련 소식을 중요 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는 아직 관련 내용이 올라와 있지 않다.

 

 

 

전체댓글 0

  • 532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매체도 긴급 타전, "中대사관 중국인 19명 사망 확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