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 전체메뉴보기
 
  • 싱하이밍은 재한 중국인 생명 보장 요청
화면 캡처 2024-06-28 054700.jpg
이해찬 전 국무총리(왼쪽 다섯번째)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난 25일 주한중국대사관을 찾아가 화성 일차전지 공장 화재로 숨진 중국인에 대한 위로를 전한 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여섯번째) 등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주한중국대사관

 

[thegmnews] 이해찬 전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 경기도 화성 일차전지 공장 화재로 중국인들이 사망한 것에 대해 애도와 위로를 전했다.

 

싱 대사는 재한 중국 국민의 생명을 확실히 보장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28일 주한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조정식·김태년·김영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함께 지난 25일 주한중국대사관을 방문, 배터리 공장 화재로 중국 국민들이 숨진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족과 부상자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사태 수습과 재발 방지를 위한 보완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싱 대사는 한국 중앙·지방정부가 현장수색, 부상자 치료, 사고수습 등 업무를 잘 수행하도록 조율하고 추진한 최신 상황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 측이 이번 사고의 뼈아픈 교훈을 받아들여 재한 중국 국민의 생명을 확실히 보장하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양측은 한중 관계 및 평화공존 5원칙 발표 70주년 기념행사 참석 등을 위한 이 총리의 중국 방문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중국 평화공존 5원칙'1953년 저우언라이 총리가 인도와 티베트 문제를 논의하면서 처음으로 제시한 중국 대외관계의 기본적인 틀이다.

 

5가지 원칙은 '주권과 영토보전의 상호 존중', '상호불가침', 상호 내정 불간섭', '호혜·평등', '평화공존'이다. 이 자리엔 시 주석도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시 주석이 중요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527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해찬 전 총리, 싱하이밍 만나 중국인 사망 애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