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전년동기대비 중국 5.3%로 시장 전망치 상회했지만 미국은 1.6%로 기대치 이하
  • 소비 활성화를 위한 양국의 정책이 주요 배경

캡처.JPG

 

[더지엠뉴스] 세계 경제를 양분하는 중국과 미국이 1분기 경제성적표를 놓고 희비가 엇갈렸다. 중국은 시장전망치를 넘어선데 반해 미국은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소비 활성화를 위한 양국의 정책이 주요 배경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3일 중국 국가통계국과 미국 상무부, 주요 외신을 종합하면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작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296299억위안(57002000억원)으로 기록됐다. 1차 산업은 3.3% 성장했고, 2차 산업은 6.0%, 3차 산업은 5.0% 각각 커졌다.

 

이는 시장 전망치(4.6%)를 크게 앞지른 수준이다. 지난해 성장률(5.2%)4분기 성장률(5.2%)보다도 높았다. 이날 발표된 중국의 다른 세부 경제지표도 전년 동기에 비해 대체로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달성한 1분기 경제성적표는 새해 들어 경기 부양과 소비 촉진을 위한 각종 정책을 시행한 것이 일부 효과를 본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25일 디플레이션(물가 하락) 우려 속에 시장 유동성 공급을 위해 지급준비율(RRR·지준율)0.5%포인트 인하했다. 또 같은 달 20일에는 주택담보대출 기준이 되는 5년만기 대출우대금리(LPR)6개월 만에 연 3.95%로 내렸다.

 

지준율을 낮추면 시중은행이 중앙은행에 지급해야할 부담이 줄어들기 때문에 시장에 더 많은 자금을 공급 가능하다. 돈이 풀리면 소비는 늘어난다.

 

사실상 기준금리인 LPR도 마찬가지다. 이를 내리면 부동산 시장에 자금이 들어간다. 부동산 활성화는 노동자들의 일자리가 증가하는 효과가 발생하고, 가계 사정이 나아지면 소비로 연결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도 지난달 초 구형 소비재와 설비의 신제품 교체(以舊換新·이구환신) 정책의 구체적인 내용도 발표하며 내수와 국내투자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캡처.JPG
중국의 건설현장

 

 

반면 미국의 1분기 GDP 성장률은 1.6%(속보치)로 지난해 4분기(3.4%) 대비 성장률이 크게 둔화됐으며, 전문가들의 1분기 전망치(2.4%)보다 낮았다. 이는 20222분기의 -0.6% 성장률 이후 가장 밑으로 내려간 수준이다.

 

상무부는 개인 소비와 수출, () 정부와 지역 정부 지출이 둔화했고, 연방정부의 지출도 줄었다는 점에서 원인을 찾았다.

 

개인소비가 미국 경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1분기 개인소비 증가율은 2.5%로 작년 4분기의 3.3%보다 낮았다. 개인소비의 경제성장률 기여도는 1.68%포인트다.

 

의료와 금융, 보험 등 서비스 부문 소비가 증가한 반면 자동차와 자동차부품, 휘발유와 기타 에너지 제품 등 상품 소비가 줄었다.

 

민간투자 증가율은 3.2%로 작년 4분기의 0.7%보다 높았다. 주택투자 증가율이 13.9%로 작년 4분기의 2.8%를 크게 상회했다. 다만 주택을 제외한 투자 증가율은 2.9%로 작년 4분기의 3.7%보다 낮았다.

 

1분기에 수출이 0.9%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수입 증가율은 7.2%를 기록했다. 수입은 GDP 산정에 마이너스로 작용하는데, 수입의 1분기 경제성장률 기여도는 0.96%포인트였다.

 

연방정부 지출은 0.2% 하락했는데 특히 국방 분야 지출이 줄었다. 시장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인플레이션을 잡으려고 고금리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경제 성장세가 둔화했다는 데 주목했다.

 

금융그룹 ING의 수석국제이코노미스트인 제임스 나이틀리는 "소비자가 여전히 왕이고 경제성장의 동력이 되고 있지만 기업들은 투자를 매우 주저하고 있다""소비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면 성장 동력이 매우 빨리 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뉴욕증시도 충격파를 입었다. 올해 1분기 경제 성장률 발표 이후 뉴욕증시는 한 때 1% 이상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전체댓글 0

  • 164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희비 엇갈린' G2(주요 2개국) 1분기 성적표...中 '맑음'·美 '흐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