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센터 AI칩 공급은 엔비디아와 물밑 작업
테슬라 자율주행.jpg
테슬라의 자율주행. 중국 매체.

 

[더지엠뉴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중국에 자율주행 학습용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하기 위한 데이터센터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7(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중국에서 협력사들과 데이터센터 구축 계획을 논의 중이며, 데이터센터에 들어갈 인공지능(AI) 칩을 공급받기 위해 칩 제조사인 엔비디아와 물밑 작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그동안 중국에서 수집된 주행 데이터를 미국 등 외국으로 전송하기 위한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으려 노력해 왔다.

 

그러나 방향을 전환해 이 데이터를 중국 내에서 처리해 자율주행을 위한 인공지능(AI) 시스템을 현지에서 학습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의미다.

 

다만 테슬라가 기존에 추진해온 데이터 외부 전송 방안과 중국 내 데이터센터를 이용한 처리 방안 중 어느 쪽을 택할지는 명확하지 않으며, 두 가지 옵션을 병행할 가능성도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8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데이터 외부 전송에 대한 허가를 요청했는데, 이 자리에서 테슬라가 중국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머스크는 테슬라의 첨단 주행보조 시스템인 FSD(Full Self-Driving)를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에 라이선스로 판매할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당시 중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머스크에게 "테슬라가 중국에서 일부 무인 택시 테스트를 실시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좋은 모범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었다.

 

업계에서는 테슬라가 중국에서 수집한 방대한 주행 데이터를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활용할 경우 비약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역시 테슬라의 기술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국 토종 기업의 발전을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최근 전기차 수요가 세계적으로 침체한 가운데 AI 신경망 학습을 통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이 기술을 활용한 로보(무인)택시 사업 등에 역점을 두고 있다.

 

 

전체댓글 0

  • 464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테슬라, 中에 자율주행 데이터센터 구축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