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4(일)
  • 전체메뉴보기
 
  •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양국 인문 교류를 막는 것은 중국이 아니라 미국"


화면 캡처 2024-06-26 232129.jpg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더지엠뉴스] 중국 정부는 '중국 국민들에게 다가가기 위한 주중미국대사관의 공공외교 노력을 중국 정부가 방해하고 있다'는 니컬러스 번스 주중 미국대사의 발언에 대해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2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마오닝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사실 양국 인문 교류를 막는 것은 중국이 아니라 미국"이라면서 "미국은 국가안보를 구실로 미국에 간 중국 유학생에 대해 이유 없이 요란을 떨고, 조사하며, 송환해 당사자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심각한 '칠링 이펙트'(chilling effect·과도한 규제나 압력으로 사상·표현의 자유가 위축되는 현상)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마오 대변인은 또 "중국 인민 마음속에 미국 이미지는 어떠한가"라며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그것은) 근본적으로 미국 스스로에 달려있다는 점"이라고 꼬집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중국과 함께 마주 보고, 실제 행동으로 양국 인문 교류를 촉진하며, 중미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하기를 희망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번스 대사는 2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과 인터뷰에서 "미·중 정상회담이 열린 작년 11월 이래 중국 국가안전부나 다른 정부 기관이 중국 시민들에게 가지 말라고 압력을 행사하거나, 참석한 중국 국민을 위협한 주중 미국대사관 주최 공공 행사가 61건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전체댓글 0

  • 858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美대사관 행사 참석 방해? 사실 아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