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조태열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서 양국 함께 노력해야"
  • 왕이 "중한 관계이 어려움, 중국이 원하는 것 아니다"
W020240513841788444641.jpg
조태열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더지엠뉴스] 조태열 외교부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이 13일 만나 오는 2627일 서울 개최로 최종 조율 중인 한중일 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위해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 이로써 복잡하게 얽힌 한중 양국의 실타래가 풀릴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14일 양국 외교부 등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고위급 교류·경제협력 등 양국관계 전반과 북핵·북한 문제, 지역·국제 정세 등을 논의했다.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중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양국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난관이 있더라도 이견이 갈등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하는 가운데 협력 모멘텀을 계속 이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고위급을 포함한 다양한 수준에서 전략적 교류·소통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왕이 부장의 방한을 초청했다.

 

 

W020240513841787329638.jpg
조태열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중국과 한국은 가까운 이웃이므로 자주 방문해야 한다"면서 "수교 이래 지난 30년 동안 양국 관계의 전반적인 발전은 순조롭고 결실을 맺었다"고 말했다.

 

이어 "중한 관계는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해 있는데, 이는 양측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지 않고 중국이 원하는 바도 아니다"면서 "중국과 한국이 함께 노력해 양국 수교의 초심을 견지하고 중한관계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대만 문제를 적절하고 신중하게 처리하며 양국 관계의 정치적 기반을 공고히 하기를 희망한다"고 요청했다.

 

양국 외교수장의 대면은 작년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박진 전 장관과 왕이 부장 사이 회담 이후 처음이다.

 

전체댓글 0

  • 013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태열·왕이 '한중일 정상회담 성공 개최 위해 지속 협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