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오르반 총리는 "중국은 새로운 세계 질서에서 기둥 같은 국가"


zvzvv.JPG

 

[더지엠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만나 양국 간 협력 수준을 한층 더 격상키로 하는 등 친밀한 관계를 과시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EU) 중에서도 대표적인 중국 우호 국가로 꼽힌다.

 

10일 중국 외교부와 외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과 오르반 총리는 9(현지시간)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국은 전천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가 되어 협력 수준을 더 높게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또 에너지와 인프라 등 18개 분야에서 협정을 체결하고 긴밀하게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두 정상은 공언했다.

 

시 주석은 정상회담에 앞서 헝가리 매체 '마자르 넴제트'에 실린 기고문을 통해 "우리(중국·헝가리)의 양자 관계는 황금 항해를 시작했다.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여정에서 중국은 헝가리 친구들과 긴밀히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지난 65년여만의 유럽 순방에 나선 시 주석은 프랑스와 세르비아를 찾은 뒤 전날 마지막 방문국 헝가리에 들어왔다. 헝가리 공군은 시 주석을 태운 항공기가 영공 안으로 들어오자 전투기들을 보내 호위했다.

 

오르반 총리가 공항에서 직접 시 주석을 맞이했고, 수요크 터마시 헝가리 대통령이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 마련한 환영 만찬으로 시 주석을 환대했다.


EU 회원국임에도 러시아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헝가리는 중국과 여러 방면에서 밀접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오르반 총리는 EU 지도자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과 일대일로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은 최근 수년간 헝가리 투자 프로젝트에 160억달러(219000억원) 이상을 쏟아부었다. 중국 배터리업체인 CATL은 헝가리에 78억달러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고, 전기차 업체 BYD도 헝가리 남부 도시 세게드에 공장을 건립 중이다.

 

오르반 총리는 중국에 유럽 중부의 자동차 공급망 공간을 내어주는 동시에 부다페스트와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를 연결하는 철도 사업에 중국의 투자를 받았다.


BYD에 이어 중국 창청자동차(GWM)가 헝가리에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도 양국이 논의 중으로 알려졌다. 부다페스트 중심부와 공항을 연결하는 고속철도 사업에도 중국의 참여가 점쳐지고 있다.

 

오르반 총리는 "중국은 새로운 세계 질서에서 기둥 같은 국가"라고 평가했다

전체댓글 0

  • 283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오르반, 전천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