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업무협약 맺고 한국 기업 중국 시장 진출 및 지원 프로젝트 공동 추진
  • 우수 한국 기술형 기업이 중국 투자 기관과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
  • 김종문 KIC중국 센터장 “KIC중국과 중국국제수입박람국 협력은 양국 간 기술 이전, 기업 및 산업의 안정적인 협력 촉진”
Image_20240514234743.jpg
한국 창업·혁신기업의 중국 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글로벌혁신센터(KIC중국) 김종문 센터장은 14일 서울 코엑스에 열린 중국국제수입박람회의 한국 설명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KIC중국 제공.

 

[더지엠뉴스] 한국 창업·혁신기업의 중국 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글로벌혁신센터(KIC중국)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중국의 3대 대외 개방 전시회인 중국국제수입박람회(CIIE)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측은 협약을 통해 한국 기술형 창업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 및 지원 프로젝트 공동추진 우수 한국 기술형 기업이 중국 투자 기관과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이 체결되면서 한국 기술형 기업에게 중국 시장에 대한 글로벌 트렌드 이해 증진시켜줄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또 효율적인 중국 시장 개척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중국 진출과 향후 투자, 협력 기회 확대 등의 긍정적인 효과도 전망된다.

 

Image_20240514234730.png
한국 창업·혁신기업의 중국 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글로벌혁신센터(KIC중국) 김종문 센터장(왼쪽 첫번째)이 14일 서울 코엑스에 열린 중국국제수입박람회의 한국 설명회에서 중국국제수입박람국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IC중국 제공.

 

이날 행사는 중국국제수입박람회의 한국 설명회도 함께 진행됐다. CIIE에 보다 많은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마련된 자리다.

김종문 KIC 센터장은 축사에서 한중 관계가 수립된 지 32년이 지난 이후, 양국 간의 무역 및 경제 협력이 주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수입박람회는 한국이 130여 개국의 중국 시장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KIC중국과 중국국제수입박람국 간의 협력은 양국 간 기술 이전, 기업 및 산업의 안정적인 협력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는 주대한민국 중화인민공화국 싱하이밍(邢海明) 특명전권대사, 중국국제수입박람국 순청하이(孫成海) 부국장, 한국무역협회 김고현 전무, 중국은행 서울지점 추쿠이(褚岿) 부대표 등도 참석했다.

 

Image_20240514234758.jpg
한국 창업·혁신기업의 중국 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글로벌혁신센터(KIC중국) 김종문 센터장은 14일 서울 코엑스에 열린 중국국제수입박람회의 한국 설명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KIC중국 제공.

 

CIIE는 중국 상무부 및 상하이시정부가 공동 주최하고, 중국 국제수입박람국과 상하이 국립전시컨벤션센터(NECC)가 주관하는 중국 최초의 국제 무역을 주제로 하는 국가급 박람회이다.

 

2024115일부터 10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제7회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KIIC중국은 이미 CIIE에 협력 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CIIE 기간 중에는 중국 상무부 투자촉진국이 주최하는 수입박람회 분과 포럼 하드코어 테크(Hard&Core Tech) 산업투자 협력 세미나에서 ·중 과학기술 협력 방안과 기회에 대해 논의했다.

 

하드코어 테크는 인공지능·스마트제조·생명공학·집적회로 등으로 대표되는 과학기술을 말한다. 진입장벽이 높아 하드웨어 기술이 필요하다.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비영리기관인 KIC중국은 20166월 베이징 중관촌에 설립돼 한국 창업기업과 혁신기업의 중국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한국 기술형 창업기업과 혁신기업에게 중국 진출의 정확한 로드맵을 제공하고 중국 진출의 플랫폼 역할도 한다.

전체댓글 0

  • 181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IC중국, 중국국제수입박람국과 韓 창업·혁신기업 진출 기회 넓힌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