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달 뒷면 토양·암석 등 샘플 채취
  • 2010년대 이후 달 탐사 분야에서 가장 두각
화면 캡처 2024-06-02 123648.jpg
중국중앙TV(CCTV) 캡처.

 

 

[더지엠뉴스]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샘플 채취를 목표로 발사된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 62일 달 뒷면 착륙에 성공했다.

 

2일 관영 중국중앙TV(CCTV)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항천국(국가우주국)은 창어 6호가 이날 아침 달 뒷면의 남극-에이킨 분지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달의 여신인 항아를 뜻하는 창어 6호는 세계 최초로 달 뒷면 토양·암석 등 샘플 채취를 목표로 지난달 3일 발사됐다.

 

궤도선·착륙선·상승선·재진입모듈 등 크게 네 부분으로 구성된 창어 6호는 지구에선 볼 수 없는 달 뒷면의 '남극-에이킨 분지'에 착륙해 토양과 암석 등 총 2에 달하는 시료를 채취해 이달 25일께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그간 달 표면 샘플 채취는 세계적으로 모두 10차례 이뤄졌지만, 모두 달 앞면에서 진행된 만큼 창어 6호가 달 뒷면 샘플 채취에 성공할 경우 인류 최초의 탐사 성과가 된다.

 

창어는 중국 신화에 나오는 달의 여신으로, 2004년 시작된 중국 달 탐사 프로젝트의 명칭이기도 하다.

 

중국의 이번 성공은 미국과 중국의 우주 진출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이뤄진 성과다.

 

미국, 러시아 등에 비해 출발은 늦었지만 2010년대 이후 달 탐사 분야에서는 가장 앞서나가는 국가로 꼽히는 중국은 2030년까지 유인 우주선을 달에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은 2004년부터 달 탐사 프로젝트를 가동하기 시작했고, 2007년 무인 우주탐사선 창어 1호를 쏘아 올린 뒤 2013년에는 창어 3호를 달 앞면에 착륙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어 창어 4호는 201812월 발사돼 20191월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 뒷면에 인류 최초로 착륙했다.

 

중국은 미국, 러시아 등에 비해 출발은 늦었지만 2010년대 이후 달 탐사 분야에서는 가장 앞서나가는 국가로 꼽힌다.

 

2004년부터 달 탐사 프로젝트를 가동하기 시작했고, 2007년 무인 우주탐사선 창어 1호를 쏘아 올린 뒤 2013년에는 창어 3호를 달 앞면에 착륙시키는 데 성공했다.

 

전체댓글 0

  • 360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창어 6호’ 달 뒷면 착륙 성공...인류 최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