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전체메뉴보기
 
  • 첫날 한중 양국 협력 사업 체결 규모 125억위안(한화 약 2조 3600억원)
  • 행사가 7일까지 계속되면 규모는 늘어날 듯. 행사장 참석자들로 '북적'
1713949408298.jpg
하오펑(郝鹏) 중국 랴오닝성 당 위원회 서기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등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2024 한국-선양 주간' 개막식 및 '니하오 선양! 글로벌 프로모션 in 서울'에서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김평화 기자

 

[더지엠뉴스] 한국과 중국의 선진 장비 제조기지인 랴오닝성 선양시가 24일 서울에서 만나 경제무역 협력을 서로 약속했다. 이날 체결된 협력 사업만 125억위안(한화 약 2조 3600억원)에 달한다. 행사가 27일까지 계속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계약 금액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2024 한국-선양 주간' 개막식 및 '니하오 선양! 글로벌 프로모션 in 서울' 행사장에는 본 무대 좌석을 가득 채웠고 일부는 선 채로 동참했다. 

 

행사장에는 하오펑(郝鹏) 랴오닝성 당 위원회 서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 최희덕 한국주선양총영사관 총영사, 차순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등이 참여해 행사를 축하한다. 

 

이들은 축사에서 한국과 중국 사이의 경제무역 교류 강화와 개방형 협력 기반 확대를 한 목소리로 기대했다.  

 

또 개막식 이후 행사의 핵심인 선양 특성화 상품전을 참관했다. 선양시는 ‘중국 장비부’로 불릴 정도로 정비 제조업으로 이름이 알려져 있다. 

 

1713949408216.jpg
하오펑(郝鹏) 중국 랴오닝성 당 위원회 서기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등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2024 한국-선양 주간' 개막식 및 '니하오 선양! 글로벌 프로모션 in 서울'에서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김평화 기자

 

선양시 정부 관계자는 “한국-선양주간은 이미 선양에서 20차례에 걸쳐 성공적으로 진행했던 사례가 있다”면서 “한중수교 20주년을 맞아 올해는 처음 한국에서 열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양국 경제무역 우호협력 강화에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개막식장에선 한중 중점 협력 사업 33건이 현장에서 계약을 체결했다. 체결되었으며, 체결 규모는 125억 위안이다. 이들은 계약서를 참석자들에게 펼쳐 보이기도 했다. 

 

또 삼성, LG, SK, 포스코, CJ, 두산을 비롯해 오랜 기간 랴오닝성 및 선양시와 우호관계를 맺고 있는 한국 주요 기업 대표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한중식품산업체인 투자촉진 포럼, 한중바이오의약 및 의료미용산업, 한중패션문화산업 , 한중 신에너지 및 에너지절약 친환경산업 등이 다채롭게 마련됐다. 

 

아울러 선양지역 첨단기계장비, 바이오의약, 신재생에너지·신소재, 현대농업 및 식품, 문화관광 분야의 55개 선도기업이 참여해 한국 기업과 합작 협력을 논의하게 된다. 

 

이 관계자는 “중국 동북지역 경제발전의 핵심지역인 선양의 산업발전 상황과 전통 문화를 체험하고 이해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면서 “높은 기술력을 선보이고 상호 경제무역 협력을 논의하며 선양의 각종 특색 상품과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1713949408342.jpg
하오펑(郝鹏) 중국 랴오닝성 당 위원회 서기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등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2024 한국-선양 주간' 개막식 및 '니하오 선양! 글로벌 프로모션 in 서울'에서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김평화 기자

 

 

‘2024 한국-선양 주간’은 ‘함께 누리는 기회, 함께 이루는 발전, 함께 만드는 미래’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선양시 정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과 선양의 상호 이해 및 우호 증진을 넘어 경제무역, 문화, 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이 한층 더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랴오닝성의 성도인 선양시는 인구 920만명으로, 중국의 선진 장비 제조 기지이자 역사 문화의 도시로 알려져 있다. 역사적으로 한국과 인연도 깊다. 

 

현재 선양 국가 혁신 시범구에 45개 대학, 56개 과학 연구 기관, 76개 국가 인증 혁신 플랫폼이 자리 잡고 있다. 

 

선양은 동북아의 지리적 중심에 위치해 동북아와 발해만 경제권의 중심이며, 중국의 20개 국제 종합 교통 허브 도시 중 하나로서 현재  221개 국가 및 도시와 경제무역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전체댓글 0

  • 346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니하오 선양!, 한국-선양 주간' 화려한 개막...첫날만 2.4조원 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